전화상담
카카오톡상담
온라인상담

[KBS뉴스] ‘이천 화재 참사’ 1주기…그날에 갇힌 유족들

언론보도

[KBS뉴스] ‘이천 화재 참사’ 1주기…그날에 갇힌 유족들

https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ec&sid1=102&oid=056&aid=0011035455

 

‘이천 화재 참사’ 1주기…그날에 갇힌 유족들

 

 

[앵커]

 

이천 물류창고에서 불이 나 38명이 숨진 지 어제 1년이 됐습니다.

 

화재 이후 중대재해처벌법이 제정되는 등 일부 변화가 있었지만, 유족들은 아직도 현실이 바뀌지 않았다고 말합니다.

 

책임자 처벌은 물론 화재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진상조사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건데요.

 

박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.

 

 

[리포트]

 

[“물류 창고가 거대한 연기로 뒤덮였습니다. 불이 시작된 건 오늘(29일) 오후 1시 반쯤…”]

 

사고가 난 지 정확히 일 년이 된 시각, 분향소 앞에 사람들이 모입니다.

 

1년 전 원미연 씨는 남동생을 잃었습니다.

 

정이 많고 책임감도 강했던 남동생은 조리실 환기구를 설치하다 화를 입었습니다.

 

[원미연/故 원태연 누나 : “하늘은 이렇게 좋은데 남동생은 그 깜깜한 데서 그 시간을 보내야 되고…”]

 

동생을 잃은 뒤론 뉴스를 보지 않습니다.

 

산업현장의 각종 사고들이 그날의 기억을 떠올리게 하기 때문입니다.

 

[“죽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 순간으로 다시 되돌아가게 됩니다. 그래서 너무 가슴도 아프고 잠도 잘 안 오고…”]

 

수사를 하고 일부 관련자가 처벌을 받았지만, 공사기간 단축을 요구했던 발주처 임원은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았습니다.

 

 

[천지선/유족 측 법률대리인 : “(발주처는) 여전히 도의적인 책임만 있다고 말하고 있고 법적인 책임이 없다면서 항소를 했습니다.”]

 

유족들이 원하는 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, 다시는 이런 사고가 일어나지 않는 겁니다.

 

[이상윤/노동건강연대 대표 : “(중대재해처벌법) 시행을 앞두고 있는 지금 그것을 휴짓조각으로 만들려는 시도가 이루어지고 있습니다. 진짜 죗값을 치르는지 지켜보겠습니다.”]

 

올해 산업현장에서 중대 재해로 숨진 노동자는 149명.

 

1년 전 참사에 아직도 갇힌 유족들은, 다른 산재 사고 희생자 가족을 위로했습니다.

 

[“모든 산재사고의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.”]

 

KBS 뉴스 박찬입니다.

 

촬영기자:김형준 홍성백

박찬 (coldpark@kbs.co.kr)

 


 

이 사건은 법무법인 마중에서 진행한 사건입니다.

믿고 의뢰해주셔서 감사합니다.